이사야 29:9-14 핑계

9. 너희는 놀라고 놀라라 너희는 맹인이 되고 맹인이 되라 그들의 취함이 포도주로 말미암음이 아니며 그들의 비틀거림이 독주로 말미암음이 아니니라
10. 대저 여호와께서 깊이 잠들게 하는 영을 너희에게 부어 주사 너희의 눈을 감기셨음이니 그가 선지자들과 너희의 지도자인 선견자들을 덮으셨음이라
11. 그러므로 모든 계시가 너희에게는 봉한 책의 말 처럼 되었으니 그덧을 글 아는 자에게 주며 이르기를 그대에게 청하노니 이를 읽으라 하면 그가 대답하기를 그것이 봉해졌으니 나는 못 읽겠노라 할 것이요
12. 또 그 책을 글 모르는 자에게 주며 이르기를 그대에게 청하노니 이를 읽으라 하면 그가 대답하기를 나는 글을 모른다 할 것이니라
13. 주께서 이르시되 이 백성이 입으로는 나를 가까이 하며 입술로는 나를 공경하나 그들의 마음은 내게서 멀리 떠났으니 그들이 나를 경외함은 사람의 계명으로 가르침을 받았을 뿐이라
14. 그러므로 내가 이 백성 중에 기이한 일 곧 기이하고 가장 기이한 일을 다시 행하리니 그들 중에서 지혜자의 지혜가 없어지고 명철자의 총명이 가려지리라.
(이사야 29:9-14)
 >
인생을 살아가면서 13가지 핑계가 있다고 합니다.
  1. 하고 싶지만 시간이 없어 (개인의 입장에서 보면 시간이 없는 것 처럼 보일지 모르지만 시간이 없다는 것은 핑계라고 합니다. 왜냐하면 시간을 핑계 삼아 게임이나, 잠이나, 티비를 보는일에 쓰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2. 인맥이 있어야 뭘하지 (인생을 살아가면서 인맥이 중요하지만, 그렇다고 누구에게나 다 인맥이 온전하게 있는 상태에서는 성공하기 쉽지 않다는 것입니다)
  3. 이 나이에 뭘 할 수 있겠어 (사람은 물론 나이가 들어 위축감이 생기고 두려움이 있지만 그러나 이러한 마음으로 살아가면 어떠한 것도 도전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4. 왜 나에겐 걱정거리만 생기지 (스스로의 마음속에서 사실을 바라보지 않고 자책하면서 스스로가 운이 없다고 위안을 얻고자 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5. 이런 것도 못하다니, 난 실패자야 (한두번의 실수나 아픔에 성공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렇게 자신을 실패자로 질책하고 원망하는 것은 스스로가 마음의 위안을 얻고자 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6. 사실 난 용기가 없어 (용기라는 것은 그냥 생기는 것이 아니라 때로는 무모하기도 하고 과감한 도전속에 생긴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렇게 말하는 것은 자신의 의지를 숨기기위한 핑계라는 것입니다.)
  7. 사람들이 날 화나게 해 (이것은 자꾸 사람들에게 대한 원망을 가지면서 남탓을 하는 것을 말한다고 합니다)
  8. 오랜 습관이라 고치기 어려워 (습관이라는 것은 마음처럼 고치기가 어렵기도하지만 그렇다고 평생을 좋지 않은 습관을 달고 살아야 할 이유가 없는 듯 스스로가 못 고친다고 규정하는 것은 마음의 의지가 생기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9. 내가 할 수 있능 일이 아니야 (사람은 누구나 비슷한 조건속에 살아간다고 합니다. 어떤 사람은 특별히 축복을 더 받아서 하는 것이 아니라 결국 땀 흘리는 만큼 결과가 나타나기 때문에 이렇게 말하는 것은 도전 하기를 꺼려하는 핑계라고 합니다)
  10. 맨 정신으로 살 수 없는 세상이야 (맨 정신이 사라지면 정신병자가 되는것처럼 이렇게 말하면서 술을 즐기며 마약을 하는 것은 스스로를 회피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11. 가만히 있으면 중간이나 가지 (가만히 있으면 도태된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렇게 말하는 것은 어떠한 일을 하기에 부담스럽기 때문에 도전하기 싫다라는 핑계라고 합니다)
  12. 난 원래 이렇게 생겨 먹었어 (실제의 마음은 그렇지 않으면서 그 상황을 모면하기 위해서 말하는 핑계라고 합니다)
  13. 상황이 협조를 안해줘 (상황이라는 것은 나의 의지와 상관없이 일어나는 일인데 상황이 어렵다고 해서 스스로 상황속으로 들어가지 않고 해결하지 않으려는 회피라고 합니다)
>
이렇게 인생을 살아가면서 핑계를 대며 살아간다고 합니다.
어쩌면 이것 말고도 우리는 인생을 살아가면서 더 많이 핑계를 대지 않나 싶습니다.
>
오늘 본문의 말씀은 핑계 때문에 책망받는 말씀입니다.
13절 말씀에 이렇게 말합니다.
주께서 이르시되 이 백성이 입으로는 나를 가까이 하며 입술로는 나를 공경하나
그들의 마음은 내게서 멀리 떠났나니 그들이 나를 경외함은 사람의 계명으로 가르침을 받았을 뿐이라
>
선지자인 이사야를 통해서 이스라엘 백성을 책망하십니다.
그런 이스라엘 백성중에서 유다 백성들을 책망하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말로는 하나님을 경외하고 섬긴다고 하지만
그들의 마음은 그렇지 않았다는 것이죠
>
그런 이유가 무엇이라고 말을 하냐면
10-11절에 이렇게 말합니다.
이를 읽으라 하면 그가 대답하기를 그것이 봉해졌으니 나는 못 읽겠노라 할 것이요
이를 읽으라 하면 그가 대답하기를 나는 글을 모른다 할 것이니라
>
맞습니다.
어쩌면 글을 모르는 사람이 있었을 수 도 있었을 것 입니다.
글을 읽을 수가 없으니까 잃을 수가 없었을 것입니다.
봉해있으니 읽을 수 가 없었을 것입니다.
>
그런데 모두가 다 글을 다 읽을 수가 없었을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그곳엔 제사장도 있었고, 서기관도 있었습니다.
그런 서기관은 율법학자라고도 말을 하며 다윗시대부터 있었습니다.
>
모두가 다 글을 읽지 못하는 것은 아니였다라는 것이죠
그런 하나님을 섬기고 가까이 하는 사람들 그런 사람들 조차도
말하기를 나는 못읽겠노라 글을 모르노라 봉했노라 하였던 것입니다.
그런 그들의 공통점은 무엇입니까?
바로 핑계가 있습니다.
>
글을 읽을 수 없어도 가까이 할 수 있고
봉했다면 어떻게 봉하지 않을까 고민하고 물어볼 것입니다.
그런데 가까이 하지 않는 핑계가 있던 것입니다.
>
그런 이 일은 그 때의 일들만은 아닌 것 같습니다.
우리가 살아가는 오늘날도 똑같은 일이지 않나 싶습니다.
말로는 하나님을 섬긴다고 말 하지만 마음은 많이 떠 있는 것 같습니다.
말씀을 가까이 한다 말하지만 가까이 하기는 커녕 한주간 살며
말씀을 한번도 읽어보지 않을때가 있습니다.
>
우리에게도 똑같은 핑계가 있는지 돌아보면 좋겠습니다.
그런 자는 하나님께서 책망하신다고 말합니다.
>
미국의 전 대통령이었던 오바마 대통령은 사람들에게
항상 이런 말을 했다고 합니다.
“오늘 우리가 직면한 도전은 전대미문의 것 입니다. 모든 상황이 낯설지요.
하지만 우리가 성공으로 나아가는데 필요한 가치관은다 한번도 변한 적이 없습니다.
바로 근면, 성실, 용기, 공정, 관용, 학구열이지요. 도전과 마주 했을때 눈앞의 어려움을 핑계 삼지 마십시오. 그러면 비겁하지 않게 위축되지 않고. 망설임 없이 앞으로 나아갈 수 있습니다.”
>
목회자로서 전 오바마 대통령의 말과 정책에 많은 것을 공감 하지는 않지만
그러나 그가 했던 말은 공감하게 합니다.
도전 앞에 마주 했을때 어려움을 핑계삼는 것이 아니라
도전과 마주 했을때 근면, 성실, 용기, 공정, 관용, 학구열의 마음가짐이 필요하다.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가는 사람이라면 이러한 마음이 더 필요하지 않나 싶습니다.
그런 핑계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지만 도전은 문제의 해결의 방법을 찾게 합니다.
>
오늘 말씀을 통해 우리의 핑계가 더 하는 것이 아니라.
말씀을 붙잡고 살아가고 하나님의 역사하심을 간절하게 소원하는 자가 되면 좋겠습니다.
그래서 책망이 더해지는 것이 아니라 칭찬이 더해지면 좋겠습니다.
>
왜냐하면 그가 우리를 향해 흘리신 보혈의 피가 값지기 때문에
하루 하루 사는 것이 의미가 있기 때문입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w

Connecting to %s